"손흥민, 두 차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고, 출전할 수 있다"

'한국 축구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밝혔다.

모리뉴 감독은 20일(현지시간)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돌아왔고, 두 차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고, 출전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A매치 기간 오스트리아에서 원정 평가전을 치른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에서는 10명(선수 7명·스태프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황희찬(라이프치히)이 두 번째 경기였던 카타르전을 치른 뒤 양성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도 그와 함께 경기를 뛰며 밀접 접촉했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후 손흐민은 영국으로 돌아간 뒤 받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22일 오전 2시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맨시티전에 출전해 정규리그 9호 골을 정조준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