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감독 "켈리 호투 뒤 정우영 고우석 완벽했다" [잠실:코멘트]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LG 트윈스가 적은 점수 차 승리를 지켜 3연전 우세를 확정했다.

LG는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팀 간 시즌 9차전에서 4-2로 이겼다. 올 시즌 KIA 상대 3연속 3연전 우세를 확정했는가 하면, 5위 KIA와 승차 또한 기존 1.5경기에서 2.5경기로 벌렸다.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는 이닝 동안 94구 4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1볼넷 2실점(1자책)으로 시즌 6승을 거뒀다. 3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다. 불펜 또한 정우영(⅔이닝)-고우석(1⅓이닝)이 실점 없이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 정주현이 2회 말 2타점 적시타를 쳐 만루 기회를 살렸고 로베르토 라모스, 이형종이 솔로 홈런 하나씩 보탰다. 7회 초 수비가 다소 휘청였지만 타선이 필요할 만큼 득점했고 선발, 불펜이 매끄럽게 연결되면서 이길 수 있었다.

경기가 끝나고 류중일 감독은 `켈리가 7이닝 동안 잘 던졌다. 이어 등판하는 정우영, 고우석이 완벽하게 잘 막았다`며 `공격에서 정주현이 결승타를 잘 쳐줬고 라모스, 이형종이 추가 홈런을 쳐줘 분위기를 내주지 않아 좋았다`고 총평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