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팀과 A매치 어려워…해외파 선수도 제외
벤투호-김학범호, 9월 맞대결…코로나19 여파로 성사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남자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9월 그라운드에서 맞붙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성사된 대결이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기간인 8월 31일∼9월 8일에 벤투호와 김학범호가 두 차례 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두 경기 모두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지며 경기 날짜와 관중 입장 여부는 미정이다.

축구협회는 올해 10월 재개되는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앞두고 대표팀의 A매치 상대를 찾아왔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해외팀과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한국의 두 대표팀이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벤투호는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이후 모이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이번 소집훈련에서 선수단의 컨디션을 파악하고 10월로 예정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의 월드컵 예선전에 대비한다.

U-23 대표팀도 올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 이후 처음으로 다시 모인다.

내년으로 미뤄진 도쿄올림픽에 대비해 새로운 선수들을 발굴하고 팀의 경기력을 점검한다.

김판곤 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두 감독과 상의한 결과 부담은 있지만, 선수 점검과 팀 전력 유지를 위해 이번 대결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해외 입국자는 입·출국 시 의무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만큼, 해외파 선수들은 소집하지 않는다.

하지만 K리그로 돌아온 이청용(울산 현대), 나상호(성남FC), 구성윤(대구FC)등 '유턴파' 선수들의 대표팀 합류 가능성이 있는 데다 김학범호의 오세훈(상무 상주), 이동준(부산 아이파크), 김대원(대구FC) 등도 활약을 펼치고 있어 팽팽한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