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다음 시즌 UCL 간다…CAS, 출전금지 풀고 벌금도 내려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위반으로 유럽축구연맹(UEFA)으로부터 징계를 받았던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스포츠중재재판소(CAS) 항소를 통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UCL)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스위스 로잔에 본부를 둔 CAS는 맨시티가 UEFA의 징계에 제기한 항소와 관련해 13일 "맨시티에 대해 UEFA 주관 클럽대항전 출전 금지를 해제하고, 벌금은 유지하되 1천만 유로(약 136억 1천만원)로 줄인다"고 판결 내용을 발표했다.

앞서 UEFA는 올해 2월 맨시티 구단에 향후 두 시즌(2020-2021시즌·2021-2022시즌) 클럽대항전 출전 금지 징계와 함께 3천만 유로의 벌금을 부과한 바 있다.

맨시티 구단의 2012∼2016년 계좌 내역과 손익분기 정보에서 스폰서십 수입이 부풀려진 것을 확인했다며, 맨시티가 UEFA 클럽 라이선싱과 FFP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했다는 게 이유였다.

이에 맨시티는 규정 위반 사실을 부인하고, UEFA가 시작부터 편파적이었다며 CAS에 항소했다.

지난달 초 화상 심리를 진행한 뒤 내용을 검토한 CAS는 맨시티에 대해 제기된 내용이 대부분 성립하지 않거나 시효가 지났다고 판단했다.

다만 UEFA 당국의 조사에 협조하지 않은 부분은 인정해 벌금을 매겼다.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위를 확정하고도 다음 시즌 UCL 무대를 밟지 못할 위기에 놓였던 맨시티는 이로써 출전 길을 열었다.

맨시티의 출전 금지 징계가 확정됐다면 이번 시즌 EPL 5위까지 UCL에 진출하고, 6위는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7위는 유로파리그 예선에 합류할 수 있었으나 유럽 대항전 도전 기회도 6위까지만 주어지게 됐다.

손흥민(28)의 소속팀 8위 토트넘(승점 52)은 3경기를 남기고 6위 울버햄프턴(승점 55)에 승점 3 뒤처져 있어 유로파리그 진출조차 장담할 수 없는 처지다.

UCL의 마지노선이 된 4위 레스터시티(승점 59)는 사실상 추격이 어렵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