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언더파 단독 선두 임희정 "퍼트 감 잘 따라줬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년차 임희정(20)이 투어 통산 4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임희정은 11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원)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몰아쳤다.

8언더파 64타로 첫날 경기를 마친 임희정은 공동 2위 선수들을 1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지난해 투어 신인으로 3승을 따낸 임희정은 올해는 아직 우승 소식이 없다.

7개 대회에 나와 준우승과 3위 한 차례씩 한 것이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5월 E1 채리티오픈 3위 이후 4개 대회에서 10위 내 순위를 찍지 못한 임희정은 "요즘 썩 플레이가 좋지 않아서 기대치가 낮아졌는데 오늘 잘 쳤다"고 웃으며 "버디가 많이 나오는 코스라 내일도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희정은 "연습라운드 때부터 전장이 짧은 코스여서 버디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며 "어제 비가 와서 그린이 잘 받아주는 등 쉽게 플레이했고, 선수들 성적도 좋았다"고 첫날 결과를 분석했다.

이번 대회는 원래 10일에 1라운드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악천후로 경기가 취소됐다.

이날 1라운드를 마쳤고 월요일인 13일까지 3라운드, 54홀 대회를 치른다는 계획이다.

다만 12, 13일에도 비 예보가 있어 3라운드를 다 마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임희정 역시 "솔직히 2라운드로 끝날지, 3라운드까지 치를지 모르는 상황이라 매 샷 집중했다"며 "오늘 오후에도 비가 좀 내려 날씨가 좋았던 것은 아닌데 다행히 끝날 때는 날씨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단독 1위에 나선 이유로 "최근 퍼터가 안 좋았지만 오늘은 퍼트 감이 잘 따라줬다"며 "이 대회가 끝나면 2주간 휴식기가 있는데 상반기 체력적으로 힘들어서 경기에 영향이 있었던 만큼 충분히 쉬면서 체력 훈련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