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오른쪽)이 골을 넣은 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 EPA 연합뉴스

이강인(오른쪽)이 골을 넣은 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 EPA 연합뉴스

이강인(19·발렌시아)이 경기 종료 직전 골을 터뜨리며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이강인은 8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레알 바야돌리드와 홈경기에서 후반 43분 왼발 슛으로 결승골을 넣으며 팀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지난해 9월 25일 헤타페전에서 프리메라리가 데뷔골을 넣은 뒤 9개월 12일만에 2호골을 신고했다.

또 지난달 30일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뒤를 이어 부임한 보로 곤살레스 감독은 이강인의 골로 3경기만에 첫 승리를 따냈다.

발렌시아도 5경기만에 승리하며 리그 8위로 점프했다. 승점 3을 더해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출전권 마지노선인 6위 헤타페(승점 53)와 격차를 줄였다.

발렌시아는 전반 29분 막시 고메스의 선제골로 앞서 나가다가 후반 2분 빅토르 가르시아에게 동점골을 헌납했다. 무승부를 향해 달려가던 경기 분위기는 후반 18분 투입된 이강인이 바꿔놨다. 이강인은 투입과 함께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면서 시동을 걸었다. 후반 43분에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볼을 잡은 뒤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강력한 왼발 슛을 날려 상대 골대 오른쪽 구석을 뚫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