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게 화낸 토트넘 GK 로리스 "압박 안 해 기회 내줬어"

경기 하프타임에 그라운드 위에서 동료 손흥민(28)에게 화를 내 충돌을 일으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골키퍼 위고 로리스(34)가 상대에게 위험한 기회를 내준 상황에서의 아쉬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로리스는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홈 경기를 마치고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손흥민과의 언쟁에 대한 질문에 "하프타임 직전에 기회를 내줬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압박을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토트넘은 이 경기 전반 24분 상대 수비수 마이클 킨의 자책골로 1-0 리드를 잡았으나 전반을 마치고 선수단이 라커룸을 향해 들어갈 때 어수선한 상황을 겪었다.

로리스가 손흥민을 향해 달려가 무언가 다그치듯 강하게 얘기했고, 손흥민도 응수하며 몸싸움 직전까지 간 것이다.

동료 선수들이 중간에서 말려야 할 정도였다.

손흥민에게 화낸 토트넘 GK 로리스 "압박 안 해 기회 내줬어"

후반 시작하기 전 대화를 나누고 경기 종료 후엔 포옹하는 장면이 보이는 등 두 선수는 화해한 듯한 모습을 보였지만, 팀의 주장이자 주전 골키퍼가 공개된 장소인 그라운드에서 동료 공격수에게 분노의 감정을 표출하는 흔치 않은 장면은 궁금증을 낳았다.

이들의 충돌 장면이 전파를 타자마자 현지 언론에서는 전반 추가 시간에 에버턴 공격수 히샬리송에게 위험한 슈팅 기회를 내준 장면이 빌미가 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고, 로리스도 시인했다.

그러나 로리스는 "그 장면이 나를 짜증 나게 만들기는 했지만, 그게 축구고, 이제 끝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건 라커룸에서의 일이다.

축구에서 때때로 일어나는 일이다"라며 "전혀 문제 될 게 없고, 경기 이후엔 우리가 괜찮은 모습을 여러분도 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제 모리뉴 감독도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전반 종료 직전 히샬리송의 슈팅 상황에서 공격수들이 뭔가 조금 더 해줬어야 한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