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헤타페 꺾고 6연승…2위 바르사와 격차 벌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레알 마드리드가 헤타페를 꺾고 6연승을 내달리며 2위 FC바르셀로나(바르사)와 격차를 벌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3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라리가 33라운드 헤타페와 홈 경기에서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의 페널티킥 결승 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다가 지난달 재개한 라리가에서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까지 6경기 전승을 거두며 1위(승점 74)를 지켰다.

1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2-2로 비겨 주춤한 바르셀로나(승점 70)와 격차를 4점으로 벌리며 리그 5경기를 남겨놓고 선두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했다.

이날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카림 벤제마, 이스코를 앞세운 레알 마드리드는 집요하게 헤타페의 골문을 노렸지만, 전반에는 득점하지 못했다.

전반 2분 벤제마가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슛과 전반 24분 비니시우스가 골대 정면에서 밀어 넣은 공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양 팀이 득점 없이 경기를 이어가던 중 레알 마드리드가 후반 34분 페널티킥 기회를 살려 결승 골을 만들어냈다.

오른쪽 측면으로 돌파하던 다니엘 카르바할이 상대 수비수에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라모스의 슈팅이 헤타페의 골망을 흔들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