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무축구단 유치하려는 김천, K리그 가입신청서 제출

경북 김천시가 올해 말 상주시와 연고 협약이 끝나는 국군체육부대 상무프로축구단 유치를 위한 절차에 공식적으로 나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0일 김천시가 연맹에 K리그 가입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상무축구단을 유치해 김천종합운동장을 홈 경기장으로 쓰며 2021시즌부터 K리그에 참가하겠다는 내용이다.

상무축구단은 2003년부터 광주를 연고로 K리그에 참가하다가 2011년 상주로 옮겼다.

상주와의 연고 협약은 올해까지로, 이후 새로운 연고지가 필요한 상황이다.

경계를 접하는 상주만큼은 아니지만, 국군체육부대가 있는 문경과 멀지 않은 김천시는 연구 용역을 통해 상무프로축구단 유치 타당성을 검토하고 관련 위원회를 만드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김천시는 유치가 확정되면 경기와 관람 환경 개선을 위해 김천종합운동장 시설 개·보수 등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프로축구연맹은 서류 심사와 추가 보완 등을 거쳐 60일 이내에 이사회를 열어 심의하고, 총회에서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김천시의 신청이 수용돼 '김천 상무'가 탄생하면 2021시즌 K리그2(2부리그)에서 뛴다.

한편 상무가 떠나는 상주시에는 내년부터 프로축구가 사라진다.

상주시가 상무축구단을 유치할 때 연고지 협약 조건에 시민프로구단 전환 검토 내용이 포함됐으나 최근 강영석 시장이 재정 문제와 준비 부족 등을 이유로 창단 불가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