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 전국남녀양궁대회서 금메달 싹쓸이
배재대 남유빈, 한국 양궁 사상 첫 7관왕 달성

양궁 국가대표 남유빈(배재대 레저스포츠학과 4학년)이 제38회 대통령기 전국남녀양궁대회에서 7관왕을 달성했다.

25일 배재대에 따르면 남유빈은 지난 22∼23일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이 대회 남자 대학부 30m·50m·70m·90m와 개인전, 혼성단체전, 단체전 등 7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대한양궁협회가 이번 대회부터 혼성단체전을 종목에 추가해, 한국 양궁 사상 첫 7관왕에 올랐다.

남유빈은 특히 개인전에서 90m 329점, 70m 347점, 50m 336점, 30m 359점을 쏴 총점 1천371점으로 대회 신기록을 세웠다.

배재대 남유빈, 한국 양궁 사상 첫 7관왕 달성

대학부 단체전에서도 배재대 양궁부가 4천32점으로 계명대(4천29점)를 제치면서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남유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훈련에 매진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신 김선재 배재대 총장님과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님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7관왕에 자만하지 않고 기세를 몰아, 내년 도쿄올림픽을 열심히 준비해 올림픽 초대 3관왕을 거머쥐고 싶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