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일본인 선수 나카무라 영입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2020-2021시즌 일본인 선수가 뛰게 됐다.

원주 DB는 16일 "아시아 쿼터 선수로 나카무라 다이치(일본)를 계약 기간 1년, 보수 총액 5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23세에 키 190㎝인 가드 나카무라는 일본 국가대표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바 있다.

지난 시즌 일본 프로농구 교토에서 41경기에 출전, 평균 6.3점에 2.1리바운드, 2.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나카무라는 DB 구단을 통해 "아시아 쿼터제를 통해 한국 프로농구에 진출하는 첫 번째 선수가 돼 영광"이라며 "저의 꿈이었던 이상범 감독님 밑에서 농구를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저의 가능성을 넓혀주는 스승님께 앞으로 많은 가르침을 받으며 성장하겠다"며 "한일 농구 교류에 긍정적인 역할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KBL은 지난달 일본프로농구 B리그를 대상으로 아시아 쿼터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각 구단은 일본 선수(귀화·이중국적·혼혈 선수 제외) 1명을 영입할 수 있게 됐고 그 첫 번째 사례가 이번 DB의 나카무라다.

나카무라는 후쿠오카 오호리고등학교 시절 이상범 DB 감독의 지도를 받았던 인연으로 DB 유니폼을 입게 됐다.

DB는 "가드 포지션으로는 장신에 스피드를 갖춘 나카무라가 수비에서 팀에 활력소 역할을 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