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2023 FIFA 여자월드컵 유치 신청 철회…코로나19 여파

브라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3년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유치 신청을 거둬들였다.

브라질축구협회(CBF)는 9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철저한 평가 끝에 2023 FIFA 여자 월드컵 유치 신청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CBF는 "연방 정부가 코로나19의 대유행에 따른 경제 및 재정 긴축 시나리오로 인해 현재 상황에서 FIFA가 요구하는 재정보증서에 서명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며 유치 신청 철회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고는 "CBF는 콜롬비아의 유치를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1991년 중국에서 처음 개최된 뒤 4년마다 열리는 FIFA 여자 월드컵이 남미에서 개최된 적은 아직 없다.

2023년 대회 개최국 후보는 브라질, 콜롬비아, 일본, 그리고 공동 유치를 신청한 호주·뉴질랜드로 압축된 상황이었다.

애초 대한축구협회도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의 제안으로 북한과의 공동 개최를 추진하다 북한과 협의할 기회가 없어 일단 우리나라의 단독개최로 지난해 4월 FIFA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결국 남북관계 경색 등을 이유로 유치계획서 제출 시한인 지난해 12월 유치 신청 철회를 발표했다.

개최국은 현지시간 오는 25일 온라인 회의로 열릴 FIFA 이사회에서 선정된다.

애초 FIFA는 6월 중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이사회를 열고 개최국을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회의로 대체하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