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코로나19로 8월 예정 국제 태권도대회 10월로 연기

올여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에서 열릴 예정인 국제 규모 태권도대회가 가을로 연기됐다.

전북도는 22일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대회 조직위원회를 열어 7월 29일부터 8월 3일까지 개최하려던 제13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대회를 11월 8∼12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세계태권도연맹 승인대회(G1)인 제4회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도 8월 5∼8일에서 10월 30∼11월 4일로 늦추기로 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조처다.

곽승기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대회가 연기된 만큼 다채로운 행사계획을 수립해 두 대회가 성공 개최되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