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미컬슨 맞대결 이벤트로 코로나19 성금 1천만달러 기부

타이거 우즈(45)와 필 미컬슨(50·이상 미국)의 맞대결 이벤트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천만달러(약 122억4천만원)가 조성된다.

AP통신은 8일(한국시간) "대회를 주최하는 터너 스포츠가 우즈와 미컬슨의 맞대결인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 행사의 세부 내용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2018년 11월에 한 차례 맞대결을 벌였던 우즈와 미컬슨은 올해는 미국프로풋볼(NFL) 스타인 페이턴 매닝, 톰 브래디(이상 미국)와 함께 2대2 형식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

대회는 현지 날짜로 이달 24일 열리고, 장소는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이다.

우즈와 매닝이 한 편을 이루고, 미컬슨은 브래디와 호흡을 맞추는 이번 경기는 전반 9개 홀은 선수들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의 스코어를 해당 홀의 점수로 기록하는 포볼 방식으로 열린다.

후반 9개 홀은 두 명이 각자 티샷을 한 뒤 더 좋은 위치에 떨어진 공을 택해 이후 같은 편의 두 명이 번갈아 샷을 하는 방식으로 이어진다.

코로나19로 현재 전 세계 주요 투어 일정이 모두 중단된 가운데 이 행사를 통해 얻어지는 수익금 등 1천만달러를 코로나19 관련 성금으로 쓸 예정이다.

2018년 11월 첫 맞대결에서는 미컬슨이 연장전 끝에 우즈를 꺾고 상금 900만달러를 독식한 바 있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은 우즈가 자주 연습하는 곳으로 알려져 우즈에게 다소 유리할 수 있다.

2018년 11월 이벤트와 마찬가지로 이번 대회에도 관중 입장은 허용되지 않는다.

선수 4명은 마이크를 착용해 경기 도중 TV 중계팀과 대화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