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야구팬 85% KBO리그 경기 보겠다"[야후스포츠]

미국 야구팬의 85%가량이 한국프로야구를 TV로 관전하겠다는 의향을 보였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5일(이후 한국시간) 'ESPN이 KBO와 1주에 6경기씩 중계하기로 합의했다'라는 제하 기사 말미에 '2020시즌 KBO 야구를 보겠는가? (Will you watch the KBO in 2020?)'라는 설문 조사를 했다.

이 설문은 오전 11시 현재 1천59명이 참여해 '보겠다'는 응답이 85%를 기록해 압도적으로 많았고, '보지 않겠다'는 응답은 15%에 그쳤다.

KBO는 4일 밤 미국 ESPN, 일본 스포존(SPOZONE)과 국외 중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ESPN은 5일 오후 2시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를 시작으로 매일 KBO리그 1경기를 미국 전역에 TV로 생중계한다.

또 KBO 관련 뉴스와 하이라이트 프로그램도 편성한다.

야후스포츠는 10개 팀으로 구성된 KBO리그는 메이저리그와 플레이오프 경기 방식이 다르다고 소개했다.

또 지난해 KBO리그는 평균 타율이 0.267로 0.252인 메이저리그보다 '타자 친화적인 리그'라고 전했다.

무엇보다 KBO리그는 다양한 '배트 플립(타격 후 배트 던지기)'이 이뤄지는 리그라며 멋진 세리머니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