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포스트 코로나' 대비 화상회의 확대

대한축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달라질 업무 환경에 대응하고자 온라인 화상회의를 확대한다.

축구협회는 현재 임원진과 실장급 이상이 모일 때 진행 중인 화상회의를 이사회와 대의원총회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20∼30명이 모이는 이사회와 대의원총회를 화상으로 진행함으로써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줄이는 것과 함께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없어 참석률과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효과도 있을 거라고 협회는 내다봤다.

협회는 최근 시작한 심판 대상 실시간 화상교육 외에 지도자 교육, 시도축구협회와의 소통에도 화상회의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홍명보 전무는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이후는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고 예측한다.

그중에서도 '비대면'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돼가고 있다"면서 "협회도 이에 발맞춰 행정적 변화를 도모하고자 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