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도 기초군사훈련 위해 귀국…5월 7일 논산으로(종합)

손흥민(28·토트넘)에 이어 황의조(28·보르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리그가 중단된 기간에 기초 군사훈련을 받는다.

23일 축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황의조는 기초 군사훈련을 위해 최근 귀국했다.

그는 다음 달 7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해 4주간 기초 군사훈련을 받을 예정이다.

보르도 관련 소식을 다루는 지롱댕33 등 프랑스 매체들도 "황의조가 군사훈련을 위해 5∼6주 자리를 비운다"고 보도했다.

황의조는 손흥민과 함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23세 이하(U-23) 대표팀의 와일드카드(나이 제한 없이 참가하는 선수)로 출전해 금메달을 따고 병역 특례혜택을 받았다.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돼 기초 군사훈련을 받은 뒤 34개월 동안 현역 선수로 활동하면서 일정 기간 봉사활동(544시간)을 이수하면 병역 의무를 마친다.

손흥민은 이달 20일 제주도 해병 제9여단 훈련소에 입소해 훈련을 받고 있다.

황의조도 프랑스 리그가 지난달 13일부터 중단돼 당분간 재개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자 구단과 협의해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기로 했다.

2019-2020시즌 10경기를 남기고 중단된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은 6월 중순 재개를 목표로 두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