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마스터스 개최에 인근 호텔값 폭등…49달러가 1천달러로

'명인 열전' 마스터스가 4월에서 11월로 개최 시기를 옮기자 인근 호텔 숙박 요금이 덩달아 폭등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의 8일 보도에 따르면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열리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 인근의 로드웨이 인이라는 숙소는 원래 1박에 49달러 정도인 곳이지만 올해 마스터스가 열리는 11월 대회 기간에는 가격표를 1천달러로 바꿨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돈으로 1박에 6만원 정도인 숙소가 무려 121만원 가까이로 20배 이상 가격이 폭등했다.

해마다 4월 초에 열리는 마스터스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연기됐다.

대회의 무기한 연기 발표가 나온 3월에는 '대회가 10월로 미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으면서 인근 숙소의 10월 가격이 크게 오르고, 심지어 이미 10월 예약을 마친 고객에게 호텔 측에서 취소 또는 변경된 가격에 예약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그러다가 7일 올해 마스터스의 변경된 날짜가 11월 12일부터 나흘간으로 정해지자 해당 기간의 숙소 요금이 뛰어오르기 시작했다.

로드웨이인 외에도 에코 스위트라는 숙소는 평소 89달러가 11월 대회 기간에 793달러로 인상됐고, 레지던스인 바이 매리어트는 평소 219달러를 받았지만 11월에는 1천499달러를 내는 사람들을 손님으로 받기로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호텔 매니저는 "이전에 11월 예약을 마친 고객들을 대상으로 예약 취소 작업을 진행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골프위크는 또 지역 학교들도 11월에 임시 방학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원래 4월에 열리는 대회 기간에 지역 학교들이 봄방학으로 휴교했고, 10월에도 가을 방학 기간이 있다는 것이다.

11월의 경우 월말에 추수감사절 휴일이 있지만 마스터스가 열리는 11월 중순에는 지역 학교들이 모두 정상 수업을 하는 기간이다.

하지만 대회 기간에 지역 고등학생들이 대회 운영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고, 특히 대회장 인근 집을 골프 팬들이나 대회 관계자 등에 빌려주고 가족 휴가를 떠나는 경우가 많아 임시 방학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