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연맹, 인스타그램에 '숫자로 본 2019-2020시즌' 소개
프로배구 총 관중 '39만2천331명'…최고 시청률은 1.6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리그를 조기 종료한 프로배구가 2019-2020시즌 총 39만2천331명의 관중을 동원했다.

한국배구연맹은 올 시즌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숫자로 본 2019-2020'시즌을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26일 올렸다.

배구연맹과 프로 13개 구단은 23일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19 사태 탓에 잔여 경기를 치를 수 없다고 판단해 5라운드 순위까지로 남녀부 1위를 정하고 리그를 끝냈다.

이에 따라 남자부 우리카드와 여자부 현대건설이 각각 1위를 확정했다.

프로배구 총 관중 '39만2천331명'…최고 시청률은 1.67%

연맹은 지난 시즌 5라운드까지 남녀부 합쳐 39만2천331명의 관중을 모았다고 소개하고 코로나19사태 발생 전까지 관중 증가세였지만, 이후 무관중 경기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총관중 수는 모든 경기를 다 치른 2018-2019시즌(43만4천791명)보단 적었지만, 역시 전 일정을 소화한 2017-2018시즌(39만3천293명)에 버금갈 정도로 많은 관중을 끌어모았다.

2015-2016시즌, 2016-2017시즌 총 관중보다는 적게는 5천명에서 많게는 1만5천명 가까이 많아 점증하는 인기를 반영했다.

최고 TV 시청률을 찍은 경기는 2월 16일 여자부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로 1.67%를 찍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경기에서 흥국생명은 풀세트 끝에 도로공사를 3-2로 따돌리고 7연패 늪에서 벗어나 33일 만에 승리의 맛을 봤다.

프로배구 총 관중 '39만2천331명'…최고 시청률은 1.67%

나경복(우리카드)과 이재영(흥국생명)은 이번 시즌 개인 통산 처음으로 트리플크라운(서브·백어택·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했고, OK저축은행 송명근과 조재성은 2019년 11월 29일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역대 최초로 같은 팀 토종 선수끼리 동시에 트리플크라운을 이루기도 했다.

대한항공의 외국인 주포 안드레스 비예나는 올 시즌 최다인 6번의 트리플크라운을 세워 가욋돈 600만원(회당 100만원)을 벌었다.

프로배구 총 관중 '39만2천331명'…최고 시청률은 1.67%

우리카드는 창단 이래 최초로 10연승을 질주했고, 한국전력 김인혁은 2019년 11월 8일 현대캐피탈을 제물로 역대 토종 선수 중 최다 서브에이스(10개)를 폭발했다.

베테랑 센터 양효진(현대건설)과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은 각각 통산 1천200개 블로킹, 디그 성공 9천800개 돌파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