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훈련하던 프로야구 키움 외국인 선수 3명, 27일 입국

미국에서 훈련하던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 선수 3명이 27일 한국에 온다.

키움 구단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개인 연습하던 투수 제이크 브리검과 에릭 요키시, 야수 테일러 모터가 27일 입국해 팀 훈련에 합류한다고 22일 전했다.

이들은 대만 가오슝에서 치른 팀의 전지훈련에 참가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한국 대신 미국으로 건너갔다.

미국서 훈련하던 프로야구 키움 외국인 선수 3명, 27일 입국

세 선수는 한국 입국 시 특별 입국 절차에 따른 특별 검역 조사를 받는다.

이후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진단 검사를 하고, 음성 판정이 나오면 곧바로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손혁 키움 감독은 "외국인 선수들이 좋은 컨디션을 유지한 것으로 전해 들었다"며 "청백전과 훈련을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잘 이끌어 가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