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리그 재개 시점 공감대 형성…포스트시즌은 축소 가능성
"늦어도 4월 초엔 재개해야 하는데"…배구연맹 19일 이사회

한국배구연맹(KOVO)이 프로배구 V리그 재개 시점을 확정하려고 19일 임시 이사회를 연다.

KOVO와 13개 구단 실무진은 '정규리그 전체 소화'를 목표로 의견을 나눴고, "늦어도 4월 초에는 정규리그를 재개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19일 오후에 열리는 임시 이사회에서 각 구단 단장이 모여 재개 시점을 논의할 계획이다.

현재 남은 정규리그 경기는 총 24경기(남자 14경기, 여자 10경기)다.

포스트시즌은 남자 준플레이오프가 성사될 경우 총 16경기를 치른다.

일단 KOVO는 이사회에서 '정규리그 24경기를 모두 소화하는 방안'에 대해 설명할 계획이다.

포스트시즌은 축소할 가능성이 크다.

KOVO와 각 구단은 체육관 대관 문제와 외국인 트라이아웃 등 다음 시즌 준비를 위해서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열리는 4월 15일까지는 모든 일정을 마쳐야 한다고 판단한다.

이사회에서 V리그 재개 시점을 확정하면 KOVO는 하루에 2개 경기장에서 3경기까지 소화하는 일정을 짤 계획이다.

V리그 일정이 3월 3일부터 중단한 터라, 정규리그를 재개하면 휴식일을 줄인 빡빡한 일정도 각 구단이 받아들일 수 있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포스트시즌은 3전 2승제의 플레이오프가 단판 승부로, 5전 3승제의 챔피언결정전이 3전 2승제로 축소하는 방안이 힘을 얻는다.

아직 코트 안팎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존재한다.

3월 말 혹은 4월 초에 V리그를 재개하더라도,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를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