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 헤비급 와일더, 3차전 권리 행사…퓨리와 7월 격돌

디온테이 와일더(35·미국)와 타이슨 퓨리(32·영국)가 곧장 3차전을 치른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2일(한국시간) 퓨리의 공동 프로모터인 밥 애럼을 인용해 와일더가 3차전 권리를 행사했다고 보도했다.

와일더는 지난달 23일 세계복싱평의회(WBC) 헤비급 타이틀전에서 퓨리에게 7라운드 1분 39초 만에 TKO로 졌다.

와일더는 44번째 경기 만에 첫 패배를 당하고 프로 통산 전적이 42승(41KO) 1무 1패가 됐다.

반면 퓨리는 30승(21KO) 1무로 무패 전적을 이어갔다.

와일더는 2018년 12월 퓨리와의 1차전에서 12라운드 혈투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2차전에서는 밑천을 드러내며 퓨리에게 무기력하게 패했다.

와일더는 퓨리에게 3라운드, 5라운드에서 각각 다운을 당한 데 이어 7라운드에서도 그로기 직전에 몰렸다.

결국 와일더의 코너에서 선수 보호를 위해 수건을 던져 경기를 기권했다.

2차전이 성사됐을 때 둘은 패자에게 즉각적인 3차전에 대한 권리를 부여했다.

와일더는 2차전에서 패한 뒤 재대결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드러냈고, 지체 없이 3차전 권리를 행사했다.

애럼은 3차전을 7월 19일에 2차전과 같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여는 게 기본적인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이때는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가 끝나고, 축구 경기도 없고, 도쿄 올림픽 전이라 그야말로 적기라고 주장했다.

애럼은 "내 경험상 와일더가 3차전을 원할 것이라고 짐작했다"며 "선수들은 재대결에서 전략을 바꾸면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는 걸 안다.

궁극적으로는 복수의 기회를 원하기 마련"이라고 설명했다.

2차전에 나온 수익은 와일더와 퓨리가 공평하게 나눠 가졌지만 3차전에서는 퓨리가 수익의 60%를 가져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