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후 50번째 대회인 혼다 클래식 제패로 한국인 7번째 우승
'베어트랩 공략' 임성재, PGA 투어 '49전 50기' 첫 우승

임성재(22)가 2019-2020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달러) 정상에 오르며 기다렸던 데뷔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임성재는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파70·7천12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선두 경쟁을 벌이던 매켄지 휴스(캐나다)를 1타 차 2위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왕을 거머쥔 임성재는 자신의 50번째 PGA 투어 무대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정식 데뷔 이후로는 48번째 대회다.

임성재는 데뷔 48번째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무관의 신인왕' 타이틀을 벗어던질 수 있게 됐다.

이전까지는 지난해 9월 샌더스 팜스 챔피언십 준우승이 임성재의 최고 성적이었다.

임성재는 최경주(50·8승), 양용은(48·2승), 배상문(34·2승), 노승열(29·1승), 김시우(24·2승), 강성훈(32·1승)을 이어 한국인 7번째로 PGA 투어 우승자 반열에 올랐다.

혼다 클래식에서 우승한 한국인 선수는 2009년 양용은 이후 임성재가 11년 만이다.

우승 상금은 126만달러(약 15억2천만원)를 받은 임성재는 단숨에 시즌 상금왕 3위(322만468달러)로 올라섰다.

저스틴 토머스(미국·421만4천477달러),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350만1천990달러)만 임성재를 앞선다.

임성재는 또 페덱스컵 포인트 1천268점으로 매킬로이(1천83점)를 제치고 이 부문 2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1위는 토머스(1천403점)다.
'베어트랩 공략' 임성재, PGA 투어 '49전 50기' 첫 우승

3타 차 공동 5위로 4라운드를 출발한 임성재는 첫 5개 홀에서 4개의 버디를 쓸어 담으며 힘찬 시동을 걸었다.

7번 홀(파3)에서 보기를 쳤지만, 11번 홀(파4) 버디로 만회해 한때 단독 선두를 달렸다.

그러나 12번 홀(파4)과 13번 홀(파4)에서 연속 보기로 주춤하면서 잠시 순위가 내려갔다.

임성재는 '베어 트랩'에서 승부를 걸었다.

베어 트랩은 난코스인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에서도 어렵기로 유명한 15·16·17번 홀을 일컫는 별명이다.

임성재는 15번 홀(파3)에서 티샷을 홀 2m에 붙이고 버디를 잡아 다시 공동 선두가 됐다.

16번 홀(파4)에서는 티샷을 벙커에 빠트렸지만, 파로 잘 막았다.

이때 임성재와 공동 선두를 달리던 휴스가 16번 홀에서 보기를 쳐서 임성재가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휴스가 17번 홀(파3)에서 약 16.5m 버디에 성공하며 추격했지만, 임성재도 17번 홀 2m 버디 퍼트를 넣어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임성재와 휴스는 18번 홀(파5)에서 나란히 파를 기록했다.

임성재는 그린 옆 벙커에서 친 4번째 샷을 홀 70㎝에 붙인 뒤 파 퍼트를 넣었다.

그러나 임성재는 끝까지 안심할 수 없었다.

임성재가 라운드를 마친 뒤 또 다른 추격자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가 17번 홀에서 약 7.5m 버디를 넣으면서 1타 차로 쫓아왔다.

플리트우드는 그러나 18번 홀에서 두 번째 샷을 워터 해저드에 빠트리며 보기를 기록해 3위에 만족해야 했다.
'베어트랩 공략' 임성재, PGA 투어 '49전 50기' 첫 우승

임성재는 우승 확정 후 "이전까지 우승 기회가 몇 번 있었고 상위권도 많이 했었는데, 그 경험을 잘 살려서 잘 마무리를 했고, 우승까지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베어 트랩에서 반격에 성공한 비결에 대해 "15번을 시작할 때 1타 차로 지고 있어서 공격적으로 쳐보자고 생각했다.

버디를 치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잘 돼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

16·17번 홀도 잘 넘어가서 좋은 마무리를 했다"고 말했다.

안병훈(29)은 이날 1∼4번 홀에서 연속으로 잡은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추가해 3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3언더파 277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안병훈은 올 시즌 5차례 톱10 피니시를 기록하며 이 부문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이경훈(29)은 최종합계 4오버파 284타로 공동 38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