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5종 전웅태, 올림픽 시즌 첫 월드컵서 은메달

한국 근대5종의 간판 전웅태(광주광역시청)가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 첫 월드컵 대회에서 시상대 위에 올랐다.

전웅태는 29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2020 국제근대5종연맹(UIPM)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개인전에서 1천460점을 획득, 아담 마로시(헝가리·1천470점)에 이어 2위에 올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웅태는 도쿄에서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한국 근대5종의 대표주자다.

2018년 월드컵에서 한 차례 우승을 비롯해 정상급 기량을 뽐내고, 그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을 따내는 등 승승장구하며 UIPM 시상식에서 연간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지난해엔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동메달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먼저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후 올림픽 준비에 매진해 온 그는 올해 첫 국제대회부터 메달권에 진입하며 희망을 밝혔다.

첫 종목인 펜싱에서 7위에 자리한 전웅태는 이어진 수영, 승마에서 선전하며 복합 종목(육상+사격)을 3위로 출발했고, 강세 종목인 복합 종목에서 2위에 오르며 은메달을 확정지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