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철통 방어…관중 없어 '한산'
스파이크 소리만 크게 들린 수원체육관…배구 첫 무관중 경기(종합)

가빈 슈미트(한국전력·등록명 가빈)가 강하게 공을 때리는 소리가 어느 때보다 크게 들렸다.

그러나 가빈의 시원한 스파이크를 경기장에서 직접 볼 수 있는 팬은 없었다.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경기가 열린 25일 수원체육관은 한산했다.

코트 위 열기는 여전히 뜨거웠지만, 관중석에서는 쏟아지던 함성이 들리지 않았다.

한국배구연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5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펼친다.

한국전력-삼성화재전은 '한국프로배구 첫 무관중 경기'로 기록된다.

이날 홈팀 한국전력은 선수단 응원가를 틀고, 장내 아나운서를 활용해 최대한 분위기를 띄우고자 했다.

선수들도 목소리를 높여 동료들을 응원했다.

하지만 텅 빈 관중석이 만든 '낯선 분위기'를 바꾸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과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배구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고 바랐다.

스파이크 소리만 크게 들린 수원체육관…배구 첫 무관중 경기(종합)

한국배구연맹과 각 구단이 '25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펼친다'고 충분히 알린 덕에 팬들의 혼란은 없었다.

인터넷이 익숙하지 않은 올드팬 한 명이 체육관 앞에서 "오늘 배구를 하지 않는가"라고 묻고는 '무관중 경기'에 대한 설명을 듣고 발길을 돌렸다.

한국전력은 수원체육관 입구에 '출입금지'를 알리는 노란 선을 팽팽하게 쳤고, 체육관 앞에 선 보안 요원 두 명이 혹시 모를 민원 등에 대비했다.

한동안 V리그는 조용하게 경기를 치른다.

평소 배구장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이들은 '관중'이다.

관중이 경기장을 찾지 못하면서 응원단, 매점 관계자도 이날 수원 체육관에 오지 않았다.

텅 빈 관중석에서는 '선수 응원가'만 공허하게 울렸다.

응원가는 울리지만, 당분간 응원가에 맞춰 함성을 지르고 손을 흔드는 '프로배구의 중요한 축' 관중들을 볼 수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