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배드민턴, 일본에 패…아시아단체선수권 준우승

한국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이 아시아 최강의 자리를 일본에 내줬다.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은 16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20 아시아 남·여 단체 배드민턴 선수권대회 여자 결승에서 일본에 종합 전적 0-3으로 패했다.

단체전은 단식 3경기, 복식 2경기 등 5경기 중 3판을 먼저 이기는 팀이 승리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여자단식 1경기에서 세계랭킹 9위 안세영(광주체고)이 세계랭킹 3위 야마구치 아카네와 접전 끝에 1-2(18-21 21-19 21-23)로 아쉽게 패했다.

여자복식 2경기에서는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이 세계랭킹 3위 후쿠시마 유키-히로타 사야카에게 0-2(16-21 16-21)로 무릎을 꿇었다.

이어진 여자단식 3경기에서 세계랭킹 12위 성지현(인천국제공항)이 세계랭킹 11위 다카하시 사야카에게 0-2(16-21 12-21)로 지면서 일본의 우승이 확정됐다.

한국은 여자복식 세계랭킹 5위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과 여자단식 세계랭킹 16위 김가은(삼성전기)가 대기하고 있었지만, 출전 기회가 돌아오지 않았다.

한국 남자 배드민턴 대표팀은 14일 8강전에서 말레이시아에 0-3으로 패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아시아 남·여 단체 배드민턴선수권 준결승에 오른 팀은 5월 덴마크에서 열리는 세계남자단체선수권대회(토머스컵)와 세계여자단체선수권대회(우버컵) 본선 출전 자격을 얻는다.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중국과 홍콩 선수들이 불참한 가운데 열렸다.

필리핀 정부는 중국, 홍콩, 마카오 출신 여행객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