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곤 트레이닝 코치, 올 시즌 류현진 몸 상태 집중 관리
류현진, 천군만마 얻었다…토론토 캠프에 김병곤 코치 합류(종합)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새로 합류한 김병곤 트레이닝 코치와 함께 본격적으로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스프링캠프 둘째 날 훈련을 소화했다.

이날 훈련엔 김병곤 트레이닝 코치가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소속 시절부터 개인 트레이닝 코치를 대동하고 있는 류현진은 올 시즌을 앞두고 KBO리그 LG트윈스 트레이닝 코치를 역임한 김병곤 코치와 새로 계약했다.

김병곤 코치는 올 시즌 류현진과 함께 생활하며 그의 몸 상태를 관리한다.

류현진은 토론토 스프링캠프 합류 전 국내에서 김 코치와 훈련하기도 했다.

류현진, 천군만마 얻었다…토론토 캠프에 김병곤 코치 합류(종합)

이날 류현진은 스트레칭 훈련과 베이스 커버 훈련, 수비 훈련 등을 소화했는데, 김 코치는 류현진의 몸 상태를 세심하게 살피며 모든 훈련 과정을 도왔다.

훈련을 마친 류현진은 "다저스 때보다 훈련 종류가 많아진 것 같다"며 웃은 뒤 "김병곤 트레이닝 코치님이 합류해 몸 상태를 좀 더 원활하게 관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 코치님과는 국내에서부터 함께 훈련했다"며 "웨이트 트레이닝과 훈련 자세를 잡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병곤 코치는 류현진의 몸 상태에 관해 "2주 만에 류현진을 봤는데, 몸 상태가 많이 올라왔다"며 "2~3주 정도 후엔 컨디션을 100%로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스프링캠프에선 근력과 스피드를 끌어올리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부상 없이 한 시즌을 치를 수 있도록 옆에서 모든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16일 팀 훈련을 소화하고 17일 스프링캠프 두 번째 불펜 피칭을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