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경기 완패한 전북…김상식 코치 "흥분한 게 패인"

2020시즌 첫 경기에서 일본 J리그 챔피언 요코하마 F마리노스에 완패한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김상식 코치는 "선수들이 시즌 첫 경기여서 흥분했다"고 패인을 짚었다.

전북은 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요코하마 F마리노스와 홈 경기에서 1-2로 졌다.

막판 조규성의 추격 골 덕에 1점 차 패배에 그쳤지만, 경기 내용으로는 대패도 가능했던 '졸전'이었다.

지난 시즌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과도한 항의로 퇴장과 함께 1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은 모라이스 감독은 이날 벤치에 앉지 못했고, 김상식 코치가 대신 경기를 지휘했다.

김 코치는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나는 물론이고 선수들, 감독님 모두 홈에서 승점 3을 따고 싶었지만, 정신적인 실수를 한 게 컸다"면서 "패배를 인정하고 다음 경기에서는 나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전북은 0-2로 뒤지던 후반 8분 조규성과 무릴로를 투입하며 반전을 모색했다.

조규성이 후반 35분 추격 골을 넣어 반전 드라마가 시작되나 싶었지만 '베테랑' 이용이 후반 36분과 37분 거푸 옐로카드를 받아 찬물을 끼얹었다.

전북은 앞서 후반 24분 손준호가 경고 누적으로 이미 퇴장당한 상태였다.

김 코치는 "한 골을 따라가는 상황에서 이용이 약간 흥분했던 것 같다"면서 "열심히 하려고 하다가 그랬으니 뭐라고 지적하지는 않겠다.

다만, 베테랑이니 본인이 잘 추스를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김 코치는 전술적인 면에서도 실수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전북은 훈련 때 공격적인 요코하마의 뒷공간을 노리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했다고 한다.

김 코치는 "(경기를 해보니) 김보경 등 우리 공격진이 뒷공간 침투에 능한 스타일이 아니었다"면서 아쉬워했다.

시즌 첫 경기 완패한 전북…김상식 코치 "흥분한 게 패인"

FC안양에서 영입돼 데뷔전에서 골을 넣은 조규성과 요코하마의 파상공세에 맞서 '선방쇼'를 펼친 골키퍼 송범근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 코치는 "조규성은 오늘 보여준 것처럼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선수"라면서 "이동국을 대체할 능력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송범근을 두고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막아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