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야구 최고의 '공격형 포수' 노무라 전 감독 사망

일본프로야구 사상 최고의 공격형 포수이자 명장으로 평가받는 노무라 가쓰야 전 감독이 허혈성 심장부전으로 11일 8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교도통신을 비롯한 일본 언론이 일제히 전했다.

노무라 전 감독은 난카이 호크스(현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26년간의 현역 시절 대부분을 보냈다.

통산 홈런 657개, 타점 1천988개, 안타 2천901개를 남겼다.

홈런과 타점은 오 사다하루 소프트뱅크 호크스 구단 회장(홈런 868개·타점 2천170개)에 이어 역대 2위의 기록이다.

퍼시픽리그 홈런왕 9번, 리그 최우수선수 5번 등 당대 최고의 타자 중 한 명으로 리그를 평정했다.

그는 생전에 "노무라에서 야구를 빼면 0이다.

내게서 야구를 빼앗아가면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는 말로 평생 바친 야구에 진한 애정을 보였다.

1970년 난카이에서 감독 겸 선수로 지도자 인생을 시작한 노무라 전 감독은 야쿠르트 스왈로스, 한신 타이거스, 라쿠텐 골든 이글스 등을 지휘했다.

24년간 감독으로 통산 1천565승 76무 1천563패를 올렸다.

야쿠르트 사령탑 시절이던 1990년대 4차례 센트럴리그 우승, 3번의 일본시리즈 우승으로 절정기를 보냈다.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한 'ID(Important Data) 야구'의 창시자로도 널리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