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AFC U-23 대회 첫 우승 “올림픽 목표, 동메달 이상”

정태욱(등번호 5번·대구FC)이 27일 새벽(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스타디움에서 끝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 헤딩으로 사우디 골망을 가르고 있다. 결승 진출로 이미 2020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확보한 한국은 이 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했고 ‘3전 4기’ 만에 대회 정상을 밟았다. 김학범 U-23 대표팀 감독은 “한 발짝 더 뛰고 희생하는 ‘원팀 정신’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며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목표로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