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하스 신임 감독, 메이저리그 선수 경력 없이 우뚝
뉴욕 메츠 로하스 감독 "빅리그 경험 없는데…꿈이 현실 됐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단 한 경기도 뛰어보지 못한 무명선수 출신 루이스 로하스(39) 뉴욕 메츠 신임 감독이 "꿈이 이뤄졌다"며 감격에 젖었다.

로하스 감독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 필드에서 열린 감독 취임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내게 특별한 날"이라며 "꿈이 현실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난 이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사람"이라며 "이 팀을 반드시 성공으로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로하스 감독은 선수 시절 마이너리그에만 머문 무명 지도자다.

25세이던 2006년 은퇴한 로하스 감독은 메츠 산하 마이너리그 루키, 싱글A, 더블A에서 지도자 경력을 쌓으며 차근차근 성장했다.

그는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메츠 코치로 선임됐는데, 빅리그를 밟은 뒤 단 한 시즌 만에 팀을 이끌 선장으로 낙점받았다.

메츠는 당초 스타 플레이어 출신 카를로스 벨트란 감독을 선임했다.

그러나 벨트란 감독은 선수 시절이었던 2017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훔치기 추문에 연루된 뒤 사퇴했다.

메츠는 부랴부랴 새 지도자를 찾았고, 내부 평가를 거쳐 로하스 신임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로하스 감독은 메이저리그 올스타 4차례에 뽑힌 펠리페 알루의 아들이다.

아울러 6차례나 올스타전에 출전한 모이세스 알루의 이복동생이다.

펠리페 알루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감독을 역임했는데, 로하스 감독도 지휘봉을 잡으면서 메이저리그 역대 6번째 '부자 사령탑'이 됐다.

로하스 감독은 "아버지는 내게 야구와 인생을 알려주셨다.

내겐 학교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한편 1981년 9월 1일생인 로하스 감독은 현역 감독 중 두 번째로 어린 감독으로 기록됐다.

메이저리그 현역 최연소 감독은 1981년 9월 25일생인 미네소타 트윈스의 로코 발델리 감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