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떠난 '킹 펠릭스', 애틀랜타와 마이너리그 계약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의 '영원한 에이스' 펠릭스 에르난데스(33)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산하 마이너리그팀에서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AP통신은 21일(한국시간) 에르난데스가 애틀랜타와 1년간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단,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초청받은 에르난데스는 40인 로스터에 포함되면 100만 달러의 연봉을 받게 된다.

2005년 시애틀에서 데뷔해 지난 시즌까지 줄곧 시애틀에서 뛰었던 에르난데스는 통산 169승 136패, 평균자책점 3.42를 기록한 베테랑 투수다.

2010년 사이영상을 받은 그는 6차례 올스타로 뽑히기도 했다.

특히 2009년부터 2018년까지는 10년 연속 개막전 선발투수를 맡은 에르난데스는 '킹 펠릭스'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시애틀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3년간 하향곡선을 그린 그는 지난 시즌 15경기에 등판해 1승 8패, 평균자책점 6.40의 부진을 보여 결국 시애틀을 떠나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