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준·조규성 연속골
2연승으로 8강행 확정
김학범호, AFC U-23 이란전 승리 /사진=연합뉴스

김학범호, AFC U-23 이란전 승리 /사진=연합뉴스

김학범호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8강행을 조기 확정했다.

한국 U-23 대표팀은 12일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중국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한국은 2연승으로 승점 6을 기록, 우즈베키스탄과 3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하며 8강 진출 티켓을 따냈다.

한국은 전반 22분 선제골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맹성웅이 상대 페널티 박스 중앙에서 날린 슈팅을 이란 골키퍼가 쳐내자 골문으로 달려들던 이동준이 이를 가볍게 밀어 넣었다. 이동준은 1차전 중국전 결승골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추가골도 금세 나왔다. 전반 34분 맹성웅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슛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리드를 유지하던 한국은 후반 10분 이란의 공격수 레자 셰카리에게 헤더 만회 골을 내줬지만, 더 이상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조기 8강행을 확정 지은 한국은 오는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