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안방마님 양의지, 2020시즌 '주장' 맡았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주전 포수 양의지(33)가 2020시즌 주장으로서 팀을 이끈다.

NC는 2020시즌 주장으로 양의지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NC 구단은 "지난 시즌 종료 후 선수단의 자발적 의견이 하나로 모여 나온 결과"라며 "이동욱 감독과 코치진도 모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양의지가 주장으로서 시즌을 맞는 것은 처음이다.

양의지는 NC 구단과 선수단의 소통 창구를 담당할 예정이다.

2018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NC와 4년 총액 125억원에 계약한 양의지는 2019시즌 팀의 주전 포수 및 중심 타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모범적인 활약을 했다.

팀의 어린 투수들과 호흡을 맞춰 포스트시즌 진출에 기여했고, 2019시즌 타율(0.354)·출루율(0.438)·장타율(0.574) 1위로 3관왕에 올랐다.

양의지는 오는 8일 창원 마산야구장 옆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에서 열리는 NC 신년회에 참석해 주장으로서 첫 공식 행보에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