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최다 7천833명 관중 앞 홈 5연승
kt '농구영신' 매치 잡고 5연패 탈출…LG 3연패

프로농구 부산 kt가 연말 7천여 홈 팬들 앞에서 시원한 승리로 연패에서 탈출하며 기분 좋게 2020년을 시작했다.

kt는 3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84-66으로 이겼다.

이로써 kt는 지난 17일 안양 KGC인삼공사전부터 이어진 연패를 5경기에서 끊어냈다.

지난달 24일 고양 오리온전부터 이어진 홈 연승 행진은 5경기째 이어갔다.

14승 14패가 된 kt는 그대로 6위를 유지했다.

반면, 3연패에 빠진 9위(9승19패) LG는 최하위 고양 오리온과의 격차가 0.5승차로 줄어들었다.

이 경기는 밤늦게 시작해 농구장에서 새해를 맞는 '농구영신' 매치로 치러졌다.

창원에서 열렸던 양 팀의 지난해 농구영신 맞대결에서도 kt가 승리한 바 있다.

올 시즌 정규리그 최다 7천833명의 관중 앞에서 양 팀은 3쿼터까지 49-49로 접전을 펼쳤다.

kt의 바이런 멀린스가 4쿼터 시작과 함께 덩크를 꽂으며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멀린스의 자유투 2개, 최진광의 3점포와 이날 손끝이 유난히 예민했던 김영환의 2득점이 이어졌다.

여기에 경기 종료 2분여 전 김영환의 어시스트에 이은 최성모의 3점이 터져 kt가 74-59, 15점 차로 앞서나가면서 승부는 사실상 kt 쪽으로 기울었다.

김영환이 kt에서 가장 많은 21득점을 올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kt '농구영신' 매치 잡고 5연패 탈출…LG 3연패

멀린스도 19득점에 리바운드 10개를 잡아내는 '더블 더블' 활약으로 승리를 뒷받침했다.

LG에서는 캐디 라렌이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31점을 올렸지만, 패배에 빛이 바랬다.

LG는 라렌과 김준형(14득점), 마이크 해리스(9득점)를 제외한 모든 선수가 4득점 이하에 그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