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날 아이에 선수 강요 안할 것"
스포츠 인권 홍보대사 맡은 류현진

류현진(32·사진)이 스포츠 인권의 중요성을 알리는 데 앞장선다.

류현진은 1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국가인권위원회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주최로 열린 ‘스포츠 인권 선서의 날’ 행사에서 스포츠 인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스포츠 인권 선서’는 폭력, 폭언 등 인권 침해로부터 자유로운 스포츠계를 만들기 위해 사회적 지지를 확인하는 캠페인이다. 김연아, 이동국, 이승엽 등 유명 스포츠 선수들도 선서에 동참했다.

류현진은 “뜻깊은 자리에 홍보대사로 위촉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내가 운동선수여서 조금 더 많이 알 거라고 생각해 흔쾌히 참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미국에서 지도자가 어린 선수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며 “어린 선수들에게는 지적보다는 격려, 칭찬으로 기를 살려주는 게 좋아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곧 태어날 내 아이가 스포츠 선수가 된다면 지원할 생각”이라며 “하지만 강요하지 않고 훈련할 때도 격려만 하겠다”고 다짐했다.

최영애 인권위 위원장은 “스포츠 인권을 지키는 캠페인의 주인공은 스포츠 현장에 있는 사람”이라며 “스포츠 인권 문제를 진지하게 다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