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소통·집중' 강조하는 벨 감독…女축구 훈련장엔 '활기'

"기분 어때요? 좋아요!"
10월 부임해 지난달 첫 소집을 시작으로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을 만날 때면 다양한 한국어 문장 구사하려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부임 때부터 "안녕하세요" 같은 기본 인사는 물론 "문제없어요", "피곤해요?" 등 표현을 상황에 맞게 구사하려 노력한다.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하 동아시안컵)에 대비해 대표팀이 훈련을 이어간 6일 울산 방어진체육공원 축구장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면서는 질문에 "천천히 말씀해 주시겠어요?"라고 말하는 등 일취월장한 실력을 뽐냈다.

훈련 중에도 선수들의 이름을 또박또박 부르며 "1분"이라거나 "빨리빨리", "볼 소유"와 같은 어휘를 동원해 선수들과의 직접 소통을 시도했다.

"취임 1년쯤 지나서는 통역 없이 대화할 수 있을 정도로 해보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는 게 대표팀 관계자의 전언이다.

한국어 공부 사례에서 만으로도 볼 수 있듯 벨 감독을 표현할 때 가장 먼저 등장하는 키워드는 '열정'과 '소통'이다.

대표팀 수비수 장슬기는 "감독님의 말에서는 열정이 느껴진다"며 "자신이 원하는 축구를 심어주려고 노력하신다"고 전했다.

'열정·소통·집중' 강조하는 벨 감독…女축구 훈련장엔 '활기'

훈련에서는 '집중'이 화두다.

시간이 특별히 길지는 않지만, 정해진 때만큼은 허투루 보내는 시간 없이 많은 운동량을 요한다는 설명이다.

체감온도가 영하로 뚝 떨어진 가운데 진행된 이 날 훈련에서도 대표팀은 측면 패턴 플레이 연습과 미니 게임, 세트피스 연습 등을 빈틈없이 소화했다.

경우에 따라 황인선 코치와 파트별로 분담할 때도 있었지만, 벨 감독은 가급적 선수들에게 직접 세부적 부분까지 지시했다.

선수들 간의 대화도 자연스럽게 늘었다.

벨 감독은 "대표팀은 선수들이 행복하고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는 환경이어야 한다.

부정적인 생각은 떨치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슬기는 "감독님은 미드필드 라인을 특히 중요하게 생각하신다.

공격수들부터 수비에 많이 가담한 뒤 다음 상황에서 빠르게 퍼져나가는 것도 특징"이라며 "경기를 보시면 추구하는 스타일을 뚜렷하게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대표팀은 7일까지 울산에서 담금질한 뒤 8일 부산으로 이동해 10일 중국과의 동아시안컵 첫 경기에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