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왼쪽부터 박인비, 박성현

사진 왼쪽부터 박인비, 박성현

‘골프 여제’ 박인비(31)와 박성현(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근 10년 최고 선수’를 가리는 팬 투표 2회전에서 맞붙는다.

박인비와 박성현은 4일(한국시간) 발표된 LPGA투어 최근 10년 최고 선수 팬 투표 1회전을 모두 통과했다. 박인비는 미셸 위(미국)와 1회전에서 85%의 표를 받아 15%에 머문 미셸 위를 따돌렸다. 1회전에서 57%의 표를 획득한 박성현은 43%의 유소연(29)을 눌렀다.

LPGA투어는 2010~2019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16명을 추려 팬 투표 형식으로 최고 선수를 선정하는 과정을 진행 중이다. 16명이 토너먼트 형식의 팬 투표를 통해 다음 다운드로 진출하는 방식이다. 후보 선수 16명은 최근 10년 우승 횟수와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신인상 등 개인 성적과 솔하임컵, UL인터내셔널크라운 등 단체전 출전 경력 등을 기준으로 했다.

박인비는 2013시즌 6승을 거둬 LPGA투어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2016년에는 브라질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메이저 대회 4개 우승+올림픽 금메달)이라는 대기록도 작성했다. 덕분에 그해 사상 최연소(27세10개월28일)로 LPGA투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무려 106주간 세계 1위 자리를 지켜 ‘골프 여제’라는 별명도 얻었다. 같은 기간 박성현은 20주간 세계 1위, 메이저 대회 2승 등을 달성했다. 2017년에는 LPGA투어 사상 두 번째로 올해의 선수와 신인상, 상금왕을 석권했다.

기록에서는 박인비가 앞서지만 박성현의 팬이 많기로 유명해 두 선수의 대결은 이번 팬 투표에서 최대 ‘빅 매치’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8강전 팬 투표는 오는 12일 시작된다. 최종 결승전 팬 투표는 2020년 1월 6일부터 이틀간 진행된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