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첼시, 나란히 2승 2무 1패(승점 8)로 조 1위
내달 아약스와 원정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여부 결정
이강인, 후반 19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는 없어
이강인 /사진=연합뉴스

이강인 /사진=연합뉴스

이강인을 교체 투입한 발렌시아(스페인)가 첼시(잉글랜드)와의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발렌시아는 28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경기장에서 열린 첼시(잉글랜드)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UCL 조별리그 H조 5차전 홈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발렌시아는 첼시와 나란히 2승 2무 1패(승점 8)로 조 1위를 기록 중이다.

이에 따라 발렌시아의 16강 진출 여부는 두 팀을 바짝 뒤쫓고 있는 아약스(네덜란드)와의 다음 달 11일 원정 경기에서 판가름나게 됐다.

이날 발렌시아는 첼시를 맞아 먼저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40분 로드리고 모레노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솔레르가 문전으로 쇄도라며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바로 1분 뒤 첼시의 마테오 코바시치에게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 슛을 허용, 경기는 원점이 됐다.

전반을 1-1로 마친 발렌시아는 후반 시작 5분 만에 상대팀 크리스티안 풀리시치에게 역전 골까지 내줬다.

발렌시아는 후반 18분 호세 가야가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키커로 나선 다니 파레호의 슈팅이 첼시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에게 막히며 동점 기회를 날렸다.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다 발렌시아가 1-2로 끌려가던 후반 33분 카를로스 솔레르와 교체, 추가 시간 7분을 포함해 약 19분을 뛰었다.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투입된 지 4분이 지난 후반 37분, 다니엘 바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 같은 슈팅이 골대를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편 이강인은 2018년 7월 21일 바이아웃 8000만 유로(약 1057억원)에 4년을 연장하는 조건으로 2022년 여름까지 발렌시아와 재계약에 합의했다.

방정훈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