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의 부산 배구, 감독·선수·팬 모두가 승자

프로배구 연고팀이 없는 부산에서 펼쳐진 나흘간의 배구 축제가 막을 내렸다.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 삼성화재, OK저축은행, 한국전력 등 4개 팀은 21∼ 24일 부산 기장체육관에서 친선 연습경기인 '2019 부산 서머 매치'를 벌였다.

삼성화재에서 선수로 동고동락하며 친분을 쌓은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이 연습경기의 판을 키워 만든 행사다.

공개 연습 경기를 해왔던 '전통의 라이벌'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행사에 OK저축은행과 한국전력이 합류하면서 부산 서머 매치가 탄생했다.

'한 번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했던 이 행사는 성공을 거뒀다.

나흘간 총 6천명의 배구 팬이 경기장을 찾았다.

첫날인 21일에는 5천300석 중 3천100석이 들어찼다.

부산에서 프로배구 경기가 열린 것은 2009년 한국배구연맹(KOVO)컵 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팬들은 무료입장으로 오랜 배구 갈증을 해소했다.

감독·선수들은 적극적인 팬 서비스로 보답했다.

한여름의 부산 배구, 감독·선수·팬 모두가 승자

연습경기지만 승부의 세계는 냉정했다.

4개 팀이 벌인 총 6판의 경기 중 4판이 풀세트 접전으로 펼쳐졌다.

OK저축은행이 3승으로 부산 서머 매치 최다승을 거뒀다.

한국전력이 2승 1패, 현대캐피탈이 1승 2패로 뒤를 이었고 삼성화재는 3패를 당했다.

삼성화재는 24일 부산시 배구팀에는 4-0으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수석코치를 지내다가 올해 새로 사령탑에 오른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과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자신감을 끌어 올렸다.

석 감독과 장 감독은 신진식 감독·최태웅 감독이 경기 중 앉아 있는지 서 있는지 등까지 참고하면서 감독 부임 후 첫 공개 경기를 치렀다.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는 문성민·신영석·최민호, 박철우·지태환 등 주축 선수들이 대표팀 차출로 빠진 상태에서 다양한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는 기회를 가졌다.

감독들이 자극을 주고받는 사이, V리그에서 출전 기회가 적었던 선수들은 부담 없이 코트를 누비면서 시즌을 준비했다.

4개 팀은 '배구 저변 확대'를 위해 행사 기간 중 경기가 없는 오전에는 유소년 배구 현장을 찾아가 꿈나무들을 가르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