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 전통 민화 세계에 알린다…22∼28일 조선대서 특별전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22일부터 28일까지 하이다이빙 경기가 열리는 조선대학교 내 중앙도서관과 국제관에서 '민화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하이다이빙 경기장을 찾아온 세계 각국의 선수·임원과 관람객에게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한국전통 민속 작품의 전시를 통해 한국인의 생활상과 풍습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

전시 작품은 화조도, 장생도, 모란도 등 가회민화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약 160여점, 호남 민화사랑회 회원과 광주지역 작가 작품 10여점 등이다.

조선대 중앙도서관 1층에서 160여 점이 전시되고, 광주지역 작가 작품 10여점은 국제관에서만날 수 있다.

민화 작품의 전시와 함께 민화 부채 그리기 등 민화 체험전, 민화로 제작된 아트상품 판매전이 함께 열린다.

궁중에서 입던 한복과 옛 소품 등을 함께 전시해서 한국전통 예술의 멋과 아름다움, 민속적 정서를 느낄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은 조직위가 주최하고 한국민화디자인센터와 호남민화사랑회에서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광주시·한국박물관협회·가회박물관·조선대학교·예지원(한복)이 후원한다.

김일 조직위 문화부장은 "민화 특별전은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며 "수영대회를 통해 한국전통 예술이 세계인들에게 더욱 친숙하고 사랑받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