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양궁, 유니버시아드 리커브 금 3개…강채영 2관왕

한국 양궁 대표팀이 유니버시아드 리커브에서 금메달 3개를 수확했다.

강채영(현대모비스)은 13일(현지시간) 아벨리노의 스타디오 파르테니오 캄포에서 열린 2019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대표팀 동료 최미선(순천시청)을 접전 끝에 세트 승점 6-5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채영, 최미선은 여자 단체전에서도 러시아를 5-1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강채영은 2관왕에 올랐다.

남자 개인전에서는 이우석(국군체육부대)이 에르뎀 치디포프(러시아)를 6-2로 꺾고 금메달을 따냈다.

2017년 대만 유시버시아드에서 리커브 금메달 5개를 모두 휩쓸었던 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금메달 3개로 마무리했다.

남자 단체전에서는 스위스에 패해 16강 탈락했고, 혼성 팀전에서는 8강에서 우크라이나를 만나 떨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