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저 페더러, 나달 누르고 결승 진출
윔블던 대회서 두 선수가 만난 것은 지난 2008년 이후 처음
당시에는 나달이 이겼으나 이번에는 페더러가 승리
페더러, 결승 상대는 노박 조코비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을 꺾고 윔블던 결승에 진출했다.

페더러는 12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800만파운드·약 558억원)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 나달을 세트 스코어 3-1(7-6 1-6 6-3 6-4)로 제압했다.

이에 페더러는 또 다른 준결승전에서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22위·스페인)을 3-1(6-2 4-6 6-3 6-2)로 이긴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윔블던 결승전에서 맞붙게됐다.

윔블던 대회에서 페더러와 나달의 만남은 지난 2008년 이후 무려 11년 만에 이뤄졌다.

당시 페더러가 4시간 48분 대접전 끝에 2-3(4-6 4-6 7-6 7-6 7-9)으로 패했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11년 만에 복수에 성공했다.

페더러는 1세트부터 장기인 서브 에이스를 7개나 기록하며 나달을 흔들어놨다.

하지만 이번 대회 준결승에 오기까지 단 한세트만 허용한 나달의 공격력도 매서웠다.

결국 두 선수는 1세트부터 타이브레이크 접전을 펼쳤고, 페더러가 승리를 가져갔다.
1세트를 내준 나달은 2세트 대반격에 나서 6-1로 페더러를 누르고 균형을 이뤘다.

두 선수의 승부는 3세트를 기점으로 페더러 쪽으로 넘어오기 시작했다.

페더러가 나달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한 뒤 자신의 서브 게임을 가져오며 4-1로 앞서갔고,
결국 6-3으로 3세트를 가져왔다.

승기를 잡은 페더러는 4세트 초반 나달의 서브 게임을 다시 한 번 브레이크했다. 결국 페더러는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승리를 따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