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정 한국기원 신임총재 / 연합뉴스

임채정 한국기원 신임총재 / 연합뉴스

임채정(78) 한국기원 신임총재가 소통을 강조하며 산적해 있는 문제들을 풀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임채정 신임총재는 29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제20대 총재로 취임하며 “대표적인 기전인 바둑리그 등이 다소 위축된 것으로 아는데 현안을 파악한 뒤 ’공동의 고민‘을 하면서 대책을 마련해보겠다”고 말했다.

임 총재는 이날 지난해 11월 홍석현 전임 총재가 사임한 뒤 7개월 가까운 기간 동안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된 한국기원의 새 수장으로 추대됐다. 지난해 바둑계를 흔들어 놓은 ‘미투 사건’과 이로 인해 바둑인들간에 생긴 갈등도 리더의 부재로 봉합되지 않은 채 방치됐다. 이외에도 여러 현안에 신속하게 대처하지 못했다.

임 총재는 “아직 제대로 보고받은 게 없어 뭐라고 말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사건을 제대로 알아보고 잘 수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극복해야 할 문제에 대해서는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남 나주 태생인 임 총재는 4선 국회의원(14~17대)으로 2006년에는 제17대 국회의장을 지냈다. 아마5단의 기력으로 바둑 애호가로도 알려졌다. 한국기원은 차기 이사진 구성과 의사결정기구 등 운영 방식을 신임 총재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