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브랜드냐" 궁금증 폭발
우즈는 "식욕 억제하려고…"
“껌이 우승 도우미?”

마스터스 토너먼트를 밤새 즐기던 골프 팬들 사이에선 타이거 우즈(미국)의 영화 같은 역전 우승과 함께 ‘사소한 변화’가 화제로 떠올랐다. 지난 13일 열린 마스터스 3라운드부터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최종일 결승라운드까지 우즈가 뭔가를 우물우물 씹는 모습이 여러 차례 포착된 것이다. 바로 껌 씹기다.

우즈가 마스터스대회에서 껌을 씹으며 경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이전에도 다른 대회에선 몇 차례 껌을 씹기는 했다. 가깝게는 2014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에서 목격됐고, 멀게는 2006년 유러피언(EPGA)투어 대회인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에서 껌을 씹어 풍선을 부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는 게 골프다이제스트의 전언이다.

벌써부터 “우즈가 애용하는 껌이 어느 브랜드 제품이냐는 게 앞으로 시장의 키워드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프로 야구나 농구에서 선수들이 껌을 씹으면서 경기하는 건 드물지 않은 일이다. 스포츠정신의학 전문가인 조 페어런트 박사는 “긴장을 하면 턱이 꽉 물려 있게 되고 다른 근육까지도 긴장하게 된다. 뭔가를 씹는 저작 행위는 턱을 계속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긴장 완화에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우즈는 우승 인터뷰에서 약간 다른 이유를 내놨다. “대회 내내 매우 차분해 보였다. 경기 결과가 혹시 껌과 관련이 있느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그는 “배가 고파지면 계속 너무 많이 먹게 되기 때문에 껌을 씹는다. 껌을 씹으면 식욕이 조금 억제되는 것 같다”고 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