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하면 챔피언 디너 메뉴는 '갈비 정식'
마스터스 출전 김시우 "컨디션·샷 감각 다 좋다…기대된다"

"기대가 된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 출전하는 김시우(23)가 자신감에 찬 출사표를 냈다.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1일(한국시간) 오전 김시우는 대회 코스인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이하 오거스타GC)에서 마지막 점검을 마쳤다.

전날 1∼9번홀을 돌았던 김시우는 10번홀부터 18번홀까지 연습 라운드를 치른 뒤 연습장에서 스윙, 퍼트, 쇼트 게임 감각을 확인한 뒤 일찌감치 숙소로 돌아갔다.

김시우는 "전체적으로 몸 컨디션과 샷 감각이 다 좋다.

기대된다.

이제 내일 아침까지 푹 쉬면서 컨디션을 잘 조절해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대회를 앞두고 비가 많이 와 연습 라운드를 이틀에 걸쳐 18홀을 한번 밖에 돌아보지 못했지만 김시우는 "코스를 모르는 것도 아니다.

코스 파악보다는 컨디션 관리가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시우는 "처음 출전했던 2017년에는 처음인 데다 워낙 유명한 선수(필 미컬슨)와 같이 쳐서 엄청나게 긴장했다"고 털어놓고선 "작년부터 긴장도 덜 되고 코스가 보였다.

올해는 훨씬 마음도 편하고 코스도 더 익숙해졌다"고 밝혔다.

김시우의 자신감은 오거스타 GC가 드로샷을 잘 치는 선수에게 유리하다는 사실에서 비롯됐다.

김시우는 왼쪽으로 살짝 휘어지는 드로샷을 잘 구사한다.

"드로샷과 페이드샷 모두 잘 쳐야 하는 코스지만 특히 오른손잡이라면 드로샷을 잘 치는 선수에게 유리하다"면서 "2번, 9번, 10번, 13번홀 등 드로샷으로 공략해야 할 홀이 많다"고 말했다.

김시우는 "승부처는 (아멘코너인) 11번∼13번홀, 그리고 이어지는 14, 15번홀로 보고 있다"면서 "특히 파5홀인 13, 15번홀은 다 3번 아이언이면 두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릴 수 있어 최대한 점수를 줄여야 할 곳"이라고 지목했다.

그는 필요하면 필살기인 페어웨이 드라이버샷으로 파5홀을 공략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시우는 첫날 티타임이 현지 시간 오전 9시25분으로 잡힌 데 만족감을 표시했다.

아무래도 오전이 오후보다 바람이 적기 때문이다.

1, 2라운드 동반 선수가 프레드 커플스(미국)와 J.B. 홈스(미국)로 정해진 것도 반갑다는 반응을 보였다.

커플스와는 한번도 같이 경기를 해본 적이 없지만 약 4년 동안 로스앤젤레스에서 거주할 때 소개를 받아서 안면은 텄다는 김시우는 "참 좋은 분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홈스에 대해서는 "너댓번 같이 쳐봤는데 플레이가 느리다는 느낌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시우는 "우승하면 내년 챔피언 만찬 메뉴는 생각해놓은 게 있느냐"는 질문에 "갈비 등 한식을 내놓겠다"면서 "다만 찌개 종류는 냄새를 꺼리는 선수가 있을 수 있어서 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