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MLB 진출 후 9번째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njured List·IL)에 올랐다.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류현진을 IL에 등재하고, 우완 불펜 J.T. 샤그와를 현역 로스터에 넣었다.

류현진은 하루 전인 9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2회말 2사 후 마일스 미콜라스에게 초구를 던진 뒤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이날 성적은 1⅔이닝 2피안타(1홈런) 2실점이다.

류현진은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에 통증을 느꼈다.

그는 지난해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도 이 부위를 다쳤고, 3개월 동안 재활했다.

류현진은 "지난해와는 다르다.

당시에는 통증을 느낄 때부터 '심각한 부상'이라고 생각했지만, 이번에는 예방 차원에서 교체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IL에 올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고, 실제로 류현진을 열흘짜리 IL에 올렸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류현진은 이듬해 5월 왼쪽 어깨 통증으로 처음 IL에 올랐다.

이후 매년 IL에 등재됐다.

류현진은 올 시즌을 시작하며 "올해는 한 번도 IL에 올라가지 않았으면 좋겠다.

혹시 IL에 오르더라도 최대한 빨리 돌아오고 싶다"고 했다.

일단 류현진은 올 시즌 처음이자, 메이저리그 진출 후 9번째로 IL에 등재됐다.

첫 번째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빠른 복귀' 가능성은 남아 있다.

로버츠 감독은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와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어제 마운드를 내려왔을 때보다 오늘 몸 상태가 더 좋다'고 말했다"며 "긍정적인 신호다.

아직 류현진의 복귀 시점을 정하지는 않았지만,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류현진이 열흘만 쉬고 돌아오면, 선발 로테이션을 한 차례만 거르면 된다.

류현진도 "심각한 부상은 아니다.

지난해와는 다르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난해 다쳤던 부위에 통증을 느낀 터라, 빠른 복귀를 장담할 수도 없다.

로버츠 감독은 기존 불펜 투수를 선발로 올려 류현진의 빈 자리를 메울 계획이다.

훌리오 우리아스가 대체 1순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