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올 시즌 두 번째 선발 출전해 팀의 선제골에 힘을 보탰다.

베로나는 2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칸토니오 벤테고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이탈리아 세리에B(2부리그) 13라운드 팔레르모와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승우는 4-3-3 전술로 나선 베로나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후반 40분 지암파올로 파치니와 교체아웃될 때까지 85분 동안 뛰었다.

이승우가 이번 시즌 선발로 출전한 것은 지난달 6일 레체전 이후 두 번째다. 당시 이승우는 선발로 출전해 56분을 뛰었다.

베로나는 전반 31분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이승우가 드리블 이후 전진 패스를 투입했고, 히데루 마투스가 이어받아 내준 볼을 사무엘 디 카르미네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베로나는 하지만 후반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팔레르모의 슬로보단 랴코비치에게 헤딩 동점 골을 내주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