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세계 3위 델 포트로에 에이스 9개 내주며 0-2 완패
정현(25위·한국체대)이 세계 랭킹 3위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3위·아르헨티나)의 벽을 넘지 못하고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 웨스턴 앤 서던오픈(총상금 566만9360달러) 2회전에서 탈락했다.

정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대회 단식 2회전에서 델 포트로에게 0-2(2-6 3-6)으로 패했다. 이 경기는 16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비로 연기돼 이날 열렸다.

정현은 2009년 US오픈 우승자이기도 한 델 포트로를 맞이해 두 차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했으나 자신의 서브 게임을 5개나 내준 것이 패인으로 작용했다. 서브 에이스도 9개나 내줬다.

정현은 랭킹포인트 45점과 상금 3만7395달러(약 4200만원)를 받는 데 만족해야 했다. 그는 다음 주 ATP투어 윈스턴 세일럼 오픈에 출전하고 이달 말 열리는 US오픈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