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데뷔전서 러시아 수비 막혀 고전…PK 데뷔골로 위안
[월드컵] 이집트 구해내지 못한 살라흐… 빛바랜 데뷔골

이집트 축구 영웅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가 월드컵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뽑아냈지만 팀을 2연패에서 구해내진 못했다.

살라흐는 20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집트와 러시아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후반 28분 페널티킥 득점에 성공했다.

이집트가 0-3으로 걷잡을 수 없이 끌려가던 중에 페널티 지역 안에서 살라가 러시아 로만 조브닌에 반칙을 당했고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페널티킥을 얻어낸 후 직접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공을 골문 안으로 꽂아넣었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서 36경기 32골로 득점왕에 오르고 월드컵 지역 예선에서도 5경기에 5골을 기록한 특급 골잡이 살라흐의 월드컵 데뷔전 데뷔골이다.

이날 살라흐의 출전 여부는 이집트 안팎에서 큰 관심거리였다.

월드컵을 앞두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치명적인 어깨 부상을 당한 살라흐는 월드컵 출전에는 문제가 없다는 이집트 측의 공언에도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에서 뛰지 못했다.

이번 2차전 경기 전날 공식훈련까지도 어깨가 완전하지 못한 모습으로 우려를 자아냈으나 경기 전 발표된 선발 명단에서 이집트의 선발 왼쪽 윙어로 이름을 올리며 드디어 월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경기 전 살라흐가 소개될 때 관중석에서는 우레와 같은 함성이 쏟아졌고, 그라운드에 나선 살라흐가 공을 잡을 때마다 함성은 이어졌다.

그러나 초반 살라흐의 활약은 눈에 띄지 않았다.

러시아 수비진의 집중견제에 막혀 그에게 공이 잘 연결되지 않았고, 부상에 대한 우려 때문인지 살라흐도 다소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경기 초반 BBC는 "오늘 살라는 우리가 아는 선수의 그림자 같다"며 "공이 올 때마다 머뭇거리고 걱정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표현했다.

부상 여파가 완전히 가시지 않은 듯했던 살라흐는 경기가 진행될수록 몸이 풀리는 듯했다.

후반 41분 첫 슈팅도 나왔다.

무함마드 샤피의 패스를 받아 골대 정면에서 쏜 왼발 슈팅은 골대를 빗나갔다.

후반 들어서 러시아의 골 폭풍이 시작되면서 살라의 존재감은 다시 작아졌다.

살라흐는 문전에서 과감한 움직임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팀의 무득점 패배를 막은 데서 만족해야 했다.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기록했지만 살라흐에겐 결코 기뻐할 수 없는 경기였다.

우루과이전 0-1 패배에 이어 러시아에도 1-3으로 진 이집트는 28년 만의 월드컵 도전을 조별리그에 멈출 가능성이 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